'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91

손녀의 탄생 손녀가 태어났어요. 첫 손녀는 아니지만 애기는 정말 귀엽고 예쁩니다. 태어난지 몇시간 되지도않은 애기가 저렇게나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보다니 너무 신기하네요.ㅎ 아마도 제 손녀라 더 그렇겠지요? 작년 봄에 결혼한 딸이 한번 아이를 잃고 우울증으로 몇달 힘들어하더니 이번에 드디어 첫 아이를 안았습니다. 정말 하늘에 고마운일입니다. 음..울 딸은 크리스천이라 하늘에 고마울거고 전 불교라 부처님께 감사드립니다.^^;;; 생명의 탄생은 늘 신비롭고 놀랍습니다. 경이로운 일이라 탄복 또 탄복합니다. 코로나로 손녀를 보러 가지못하여 딸을 통해 소식을 접하고 사진으로 만납니다. 수고했다는 말한마디, 귀엽다는 어르는 소리 한번 해줄수없어 안타깝긴 하지만 어쩔수없지요. 그래도 딸을 낳고 스스로를 대견해하며 실감나지않는.. 2020. 12. 30.
목련꽃차 =산목련, 비염에 특히 좋은 꽃차 목련을 한방에서는 신이辛夷라고도 하는데 약 2,000여년전부터 약재로 사용하였다고 전해집니다. 목련꽃차는 대체로 코와 관련된 질환에 사용하면 좋은데요,비염이나 축농증등에 특히 좋은 성분을 가지고 있는 꽃입니다.장기간 복용하면 효과를 볼수있지요. 또 목련꽃은 월경전의 복통과 불임을 치료하는데도 쓰입니다. 그리고 집중력이 떨어지는것을 예방하는 효과도 가지고 있습니다. ​ 목련은 물이 많은 산속의 습한곳에서 잘 자라지만 양지가 발라 해가 잘 드는곳이라야 성장이나 개화가 잘 되지요. 산목련 같은 경우는 공기가 좋은 곳에서 볼수 있는데 산목련을 보는건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지리산 청학동에서 지난 봄 발견한 산목련을 잠시 꺼내어 감상했어요.꽃말처럼 참 우아하고 고귀해보이는 특별한 꽃입니다. 보면 볼수록 그 생김새.. 2020. 12. 30.
칼랑코에 -칼란디바 꽃이 피었네요 칼랑코에의 꽃이 피었습니다.칼란디바라고도 부르는 칼랑코에는 실내 공기정화용 식물로 많이 키우는 식물입니다.다양한 품종의 원예종이 개발되어있고 키우기도 쉬워 인기가 많은 식물이지요. 돌나물과의 다육종류인 칼랑코에는 대부분의 다육처럼 성장이 매우 느립니다.그래서 꽃을 보는게 좀 늦지요.꽃잎은 작은 잎이 4개이고 이 작은 꽃들이 모두피면 제법 커다란 꽃을 피우게 되지요.하루를 주기로 피었다 졌다하는 칼랑코에를 두고 "식물의 생체시계biological clock"라고도 부릅니다. 꽃말이 '설렘'입니다.잎의 색깔이 연두색,분홍색,빨강색,자주색등 다양한데 꽃색깔 또한 오렌지,분홍,노랑,흰색,보라색으로 다양한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특이한 다육식물이지요. 시간이 어느정도되면 줄기는 목질화되어 갑니다. 아프리카 마다가스카.. 2020. 12.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