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가있는 여행. 詩 그리고 꽃 (2 Page)
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93

맨드라미꽃 차 - cock's head 라고도 하지요. 맨드라미꽃은 제 어릴때부터 너무 흔하게 본 꽃중의 하나입니다. 붉은 자주색의 꽃이 화단이나 밭주변으로 필때면 붉은 색이 주는 그 매력적인 아름다움이 황홀했습니다. 국물김치를 담글때면 늘 맨드라미로 색을 내시던 어머니의 분주한 손놀림도 이 꽃을 보면서 떠올랐습니다. 그렇게 흔하게 보던 맨드라미를 근래에는 사실 보기가 쉽지않더군요. 신품종의 불꽃 맨드라미를 제외하고는요.ㅜ ​ 맨드라미는 옛날부터 약으로 달여 마시거나 가루를내어 약용으로 사용을 많이 했는데 주로 지사제로 이용했다고 합니다. 꽃의 모양이 닭의 볏처럼 생겨서 '계관화'라고도 하고 속명으로는 '셀로시아'라고도 하는데 그리스어로 '불타오르다'라는 뜻입니다. 또 영어로는 cock's head라고도 하고 학명으로는 celosia cristata 라고 하.. 2020. 12. 28.
금잔화차 - '메리골드'라고도 합니다 금잔화는 우리 주변에서 많이 볼수있는 꽃입니다. 흔히 메리골드라고도 하는데 속명은 카렌듈라 라고도 합니다. 금잔화는 아주 오랜옛날부터 약용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꽃에 함유된 물질이 항바이러스 작용을 하고 자연항생물질은 항생작용을 하는데 그 물질의 이름이 '플라보노이드 트리터펜사포닌'이라는 물질입니다. 이 물질이 염증완화작용까지 하는거지요. 금잔화는 6~8월쯤 개화를 합니다. 이시기 봉오리에서 바로 핀 꽃을 채취하여 꽃차로 만들지요. 그러기위해서 얼마전 금잔화를 채취했습니다. 두 종류의 금잔화꽃을 채취했는데 오렌지색과 노란색입니다. 제법 심심유곡(?)에서 채취하다보니 예상외로 시간이 조금 걸렸네요. 지인이 금잔화를 키우는곳이 좀 깊은 산자락에서 있어 두어번 다녀와야했습니다. 두종류는 여러곳에 약용으로 활.. 2020. 12. 27.
이젠 본격적으로 꽃농사를 해보려합니다 지난 수년간 생각만하고 베란다 꽃밭만으로 만족했지요. 늘어나는 꽃덕분에 자꾸자꾸 생기는 작은 벌레들, 그리고 좁은 화분과 한계가 있는 화분과 원하는 꽃들을 원하는 만큼 키울수 없는 자리들도 조금씩 불만이되고 있었다 할까요? 그리고..또.. 평소에 하고 싶었던 일이랄까?사업이랄까?.. 꽃과 관련된 체험들을 하고 싶었지요. 꽃누르미,꽃차,꽃밥등등등... 그래서 산과 가깝고 공기도 좋으면서 농약이나 제초제랑은 거리가 먼곳으로 꽃밭을 만들었습니다.ㅎ 실컷 미친듯이 해볼수 있겠지요? 그래서 그동안 조금 바빴죠. 아마도 이젠 더 바쁠것같긴 하지만 이젠 한번씩이라도 꽃 농사짓는 과정과 꽃차 만드는 과정, 꽃누르미 즉, 압화하는것도 올려보도록 할게요~~^^ 2020. 12. 8.
층층이꽃_두메층층이 느긋하게 아침을 먹고 마을주변을 한바퀴하기로 합니다. 근래엔 걷기를 많이 하려고해요. 걷기를 많이 하면서 오히려 왼쪽 무릎에 무리가 오긴했지만 그래도 걸으면서 몸에 붓기도 빠지고 잠자는것도 편해졌답니다. 갱년기 증세로 찐살도 이참에 좀 빼야겠어요. 쉽지 않을테지만 말입니다.ㅜㅜ 갱년기가 여러모로 요즘 제 건강을 많이 위협합니다. 지리산 숲 언덕배기의 양지나 길가 풀숲등에 자생하는 야생화들의 종류가 가을이되며 달라지고 있습니다. 해마다 그렇듯이 국화종류들이 많이 피고 있어요.그리고 골무꽃 종류와 이런 꿀풀과인데요, 층층이꽃을 지난 10월초에 보며 신기해서 찍어둔것인데 지리산의 날씨와 이상 기온으로 아직 피어있네요. 보라색빛이 예쁜 층층이꽃은 눈에 확 뛸만큼 크지는 않지만 오솔길에 다소곳이 길게 앉은 보라보.. 2020. 10. 25.
방아꽃 또는 배초향 방아꽃 아니 방아는 허브의 일종입니다. 대전이북의 사람들 아니 경상도 위쪽으로는 이 방아를 못먹는 사람이 많더군요. 그러나 경상도 그것도 경상남도나 부산사람들은 방아를 참 좋아합니다. 된장국,국수,부침,물회,탕등 넣지 않는곳이 없을마치 즐겨먹는 식물이지요. 방아는 배초향,연명초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립니다. 방아의 독특한 향은 비린내나 잡내를 잡아주어 여러음식의 향신료 역할을 톡톡히 하는데요, 저희는 쌈으로 상추랑 함께 싸먹기도 합니다. 배초향은 우리나라 전역의 산과 들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이다. 생육환경은 토양의 부엽질이 풍부하고 양지 혹은 반그늘에서 자란다. 키는 40~100㎝이고, 잎은 마주나며 길이가 5~10㎝, 나비가 3~7㎝로 끝이 뾰족하고 심장형이다. 꽃은 자주색으로 피는데 길이는 5~15㎝.. 2020. 10. 5.
백일홍 백일홍은 초롱꽃목 국화과의 한해살이 풀입니다. 백일초라고도 하지요.6월 여름쯤에 피는 꽃이 10월까지 핍니다.멕시코가 원산지이며 관상용으로 널리 재배되어 지금은 어딜가도 많이 보게되는 꽃입니다. 백일홍이란 꽃이름은 백일동안 붉게 핀다 는 뜻인데요, 하얀 백일홍도 지금은 있습니다. 흰꽃의 꽃말은 '순결'입니다. 배롱나무의 꽃을 백일홍 이라고도 하는데 그건 완전히 다른 식물입니다. 다양한 꽃색깔을 자랑하는 백일홍의 영어명은 zinnia elegans 입니다. 예쁜 이름이죠?ㅎ 처음에 이 꽃을 보고 다알리아를 연상했는데 요즘은 겹꽃을 피우는 백일홍부터 대형 꽃까지 교배종을 만들어 낸다고 하네요.햇빛을 오래 받는 백일홍은 겹꽃이 층층히 핀다하니 특이하고 아름다운 꽃인것 같습니다. 다양한 색깔과 다양한 크기를 볼.. 2020. 10.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