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시꽃 또는 촉규화
본문 바로가기
꽃꽃꽃향기

접시꽃 또는 촉규화

by 풀꽃 풀꽃자운영 2020. 6. 23.





접시꽃은 어릴때보면 마을의 돌담이나 장독대 또는 집안의 작은 텃밭 주변에 많이 심었던게 생각납니다.
지금도 그런것 같긴 하지만 그때보단 모양이나 크기,색깔등이 커지고,다양해지고 풍성해진것 같아요.
어떻게보면 무궁화같아 보이기도 하는데 화려한 색깔이 보는 즐거움을 주는것 같습니다.
실제로 무궁화와 같은 아욱과입니다.

접시꽃은 아욱목 아욱과의 여러해살이 풀입니다.
다른이름으로는 황촉규,황촉화,일일화 ,단오금등으로 불립니다.한방에서는 촉규화 로 불립니다.










접시꽃의 역사는 아주 오래된것같습니다.
제가 어릴때도 무궁화나 장미,국화,수국처럼 제일 많이 본 꽃입니다.아~개나리도 봄이면 어김없이 보던 꽃이네요.ㅎ
그래서인지 접시꽃에 대한 이야기는 신라시대때부터 전해오는 이야기들이 많다합니다.
그중에서도 신라시대 최대의 문장가이자 우리역사에 길이 남을 최치원이 지은 시조를 적어보겠습니다.


이 분의 시조 촉규화를 적어보면



적막황전측
번화압유지
황경매우혈
영대맥풍의
거마수견상
봉접도상규

자참생지천
감한인기유

쓸쓸하고 황량한 밭모퉁이
활짝 핀 접시꽃에 약한 가지도 휘었네.
장맛비 그치니 향기도 가볍게 날리고
초여름 훈훈한 바람에 그림자도 흘러가는 듯
수레타고 말 타는 이,그 누가 보아줄까
벌,나비가 날아와 서로 엿봐주네.
천박한 곳에서 태어남이 스스로 부끄러워
사람들에게 버림받아도 그 한을 참고 견디네.






접시꽃은 이렇게 겹꽃도 있는데 겹꽃보다는 홑꽃이 더 예뻐요.담장밑에 심는 나팔꽃은 담장에 걸쳐지거나 담장을 넘어설만큼 예뻐서 보는 사람들에게도 기쁨을 주고자한게 아닌가 하지만 실제로 여름을 알리는 접시꽃은 보는기쁨이 넘치는 풍성하게 아름다운 꽃입니다.




접시꽃은 다양한 색깔이 있습니다.
흰색,연분홍,진분홍,붉은색등 다양한데요,관상용으로 많이 심고 있기도 합니다.
그만큼 꽃말도 여러 가지입니다.단순한사랑,다산,풍요를 뜻한다고 합니다. 이 꽃말을 보면 마당이나 마당밖, 텃밭등이나 담벼락에 심은 이유를 알것같지 않나요?
다산이나 풍요는 옛 사람들이 원했던 희망이었을테니 나팔꽃이 그 모든것에 대한 답이었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하늘로 쭉쭉 줄기 한번 꺾이지않은 나팔꽃.
옛사람들 뿐만 아니라 우리도 좋아할만한 꽃아닌가요?











'꽃꽃꽃향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린초  (18) 2020.06.25
자귀나무 _부부금실을 의미하는 부부목이라고도 합니다.  (20) 2020.06.23
접시꽃 또는 촉규화  (10) 2020.06.23
좀작살나무 꽃  (16) 2020.06.20
모나르다_베르가못  (15) 2020.06.19
펠라고니윰 또는 제라늄  (8) 2020.06.19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