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름의 끝
본문 바로가기
책향기/詩

그 여름의 끝

by 풀꽃 풀꽃자운영 2020. 5. 31.

 

그 여름 나무 백일홍은 무사하였습니다.

한차례 폭풍에도 그 다음 폭풍에도 쓰러지지 않아

쏟아지는 우박처럼 붉은 꽃들을 매달았습니다.

 

그 여름 나는 폭풍의 한가운데 있었습니다.

그 여름 나의 절망은 장난처럼 붉은 꽃들을 매달았지만

여러차례 폭풍에도 쓰러지지 않았습니다.

 

넘어지면 매달리고 타올라 불을 뿜는 나무 백일홍 억센 꽃들이

두어 평 좁은 마당을 피로 덮을때,

장난처럼 나의 절망은 끝났습니다.

 

 

  -이성복-

 

 

 

 

 

 

이제 시작하는 여름인데 아마도 난 여름의 끝에는

이런 시원한 풍경을 볼수있을거라는 보장이 없어서..

 

 

'책향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정한 여행  (2) 2020.06.10
민들레영토  (2) 2020.06.09
수선화에게  (0) 2020.06.08
소나기  (0) 2020.06.08
즐거운 편지  (0) 2020.06.05
그 여름의 끝  (0) 2020.05.31

댓글0